지리산뱀사골 고로쇠수액


 
 

고로쇠ㆍ고로실나무ㆍ오각풍ㆍ수색수ㆍ색목이라고도 한다. 산지 숲속에서 자란다. 높이 약 20m이다.
나무껍질은 회색이고 여러 갈래로 갈라지며 잔가지에 털이 없다. 잎은 마주나고 둥글며 대부분 손바닥처럼 5갈래로 갈라진다. 잎 끝이 뾰족하고 톱니는 없다. 긴 잎자루가 있으며 뒷면 맥 위에 가는 털이 난다. 꽃은 잡성으로 양성화와 수꽃이 같은 그루에 핀다. 4∼5월에 작은꽃이 잎보다 먼저 연한 노란색으로 핀다. 꽃잎은 5개이고 수술은 8개, 암술은 1개이다. 열매는 시과로 프로펠러 같은 날개가 있으며 길이 2∼3cm로 9월에 익는다.

고로쇠라는 이름은 뼈에 이롭다는 뜻의 한자어 골리수(骨利樹)에서 유래하였다.
한방에서는 나무에 상처를 내어 흘러내린 즙을 풍당(楓糖)이라 하여 위장병·폐병·신경통·관절염 환자들에게 약수로 마시게 하는데 즙에는 당류(糖類) 성분이 들어 있다. 고로쇠 수액은 나무의 1m 정도 높이에 채취용 드릴로 1∼3cm 깊이의 구멍을 뚫고 호스를 꽂아 흘러내리는 수액을 통에 받는다. 수액은 해마다 봄 경칩 전후인 2월 말∼3월 중순에 채취하며, 바닷바람이 닿지 않는 지리산 기슭의 것을 최고품으로 친다. 잎은 지혈제로, 뿌리와 뿌리껍질은 관절통과 골절 에 좋다.

비슷한 종으로 잎이 깊게 갈라지고 갈래조각이 바소꼴이며 잎자루가 매우 긴 긴고로쇠(for dissectum), 잎이 얕게 5개로 갈라지고 뒷면에 짧은 갈색 털이 나는 털고로쇠(var. ambiguum), 잎이 대개 7개로 갈라지고 갈래조각이 넓은 삼각형이며 열매가 거의 수평으로 벌어지는 왕고로쇠(var. savatieri), 열매가 수평으로 벌어지는 산고로쇠(var. horizontale), 열매가 예각으로 벌어지는 집게고로쇠(for. connivens), 잎자루가 붉은 붉은고로쇠(for. rubripes)가 있다.

고로쇠 수액은 나무줄기 안의 압력 변화 때문에 만들어 진다.
즉, 밤중 기온이 내려가면 고로쇠나무 줄기 안쪽은 수축운동이 일어나면서 마이너스 압력이 생긴다. 따라서 고로쇠나무 뿌리는 땅 속에 있는 수분을 흡수해서 줄기 안으로 보내려고 하는 힘을 받게 된다. 결국 밤중 동안 고로쇠나무는 뿌리에서 물을 빨아 줄기 속을 수액으로 채우게 된다. 낮이 되어 기온이 올라가고 햇볕을 받아 체온이 올라가면 줄기 안의 수분과 공기는 팽창해서 밖으로 튕겨 나가려는 플러스 압력을 만들게 된다. 이 때 고로쇠나무 수피에 상처를 주면 수액을 얻을수 있다. 한 나무에서 두 되∼ 다섯 되 가량 얻으며 나무에 따라 차이가 심하다. 경칩 전 5일 후5일 열흘간이 수액 채취와 약효가 가장 좋다고 하여 예전에는 그 기간에만 채취했으나 지금은 1월말부터 3월 말경까지 약 60일에 걸쳐서 채집한다.

그러나 이 기간 중에라도 날마다 수액이 나오는 것이 아니라 기후변화 에 따라 수액이 안 나오는 날이 많고 실지로 수액이 나오는 날은 20일 정도라고 한다. 구름이 끼어 날이 흐리거나 눈이나 비가 오거나 바람이 많거나 낮기온이 영하로 떨어지거나 영상 섭씨 15도 이상 올라가거나 하 면 수액이 나지 않는다. 수액 채취에 이상적인 날씨는 기온이 밤에는 영 하 3∼5도, 낮에는 영상 8∼13도쯤 되고 청명하고 바람이 없을 때이다. 따라서, 고로쇠 수액은 아침과 저녁에 온도차이가 많이 날수록 양질의 수액이 만들어지며, 이때 만들어진 수액은 맛은 물론 생명활동에 필요한 성분도 다량 함유되게 된다.

고로쇠나무 수액은 위장병, 신경통, 허약체질, 당뇨병, 치질, 수술후유증, 피부병, 비뇨기과 질병, 임산부의 여러 잔병 등에 좋은 효험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나 아직 과학적으로 입증된 것은 없다. 신경통에는 고로쇠나무 수액에 마늘과 명태를 넣고 푹 끓여서 먹는다. 또는 오미자 덩굴을 잘게 썰어서 고로쇠나무 수액에 넣고 달여서 먹으면 맛도 좋거니와 신경통에 좋다고 한다.

속병이나 위장병에는 마가목, 구룡목, 오갈피나무, 엄나무, 황철나무를 각각 같은 양으로 잘게 썰어서 고로쇠나무 수액에 넣고 달여서 먹는다. 이 방법은 신경통, 관절염, 요통, 중풍 등에 좋다. 관절염, 각기, 신경통에는 쇠무릎지기, 골담초, 으름덩굴, 하늘수박뿌리를 잘게 썰어서 고로쇠나무 수액에 넣고 달여서 먹는다.

특히 지리산 중에서도 뱀사골고로쇠는 나무수령이 대부분 30년 이상으로 많게는 몇백년된 나무도 있다. 일교차가 커 뒷 맛이 깨끗하고 담백하여 아무리 마셔도 물리지 않아 최고의 수액으로 알려지고 있다.

수액을 마실 수 있는 나무들 : 고로쇠나무, 거제수나무, 박달나무, 층층나무, 호깨나무, 노각나무, 머루덩굴, 다래덩굴, 으름덩굴, 자작나무, 단풍나무, 서나무, 피나무, 삼나무, 대나무

수액을 받을 수 있는 나무

  • 자작나무(거제수,박달나무,사스래나무) - 수액중에 함유(0.043~0.092%)되어 있는 무기물은 주로 마그네슘(Mg),칼슘(Ca)성분이므로 위장이나 변비, 이뇨, 신경통, 관절염, 폐와 체력증진에 좋으며 불소와 망간이 많아 뼈를 튼튼하게한다.
  • 층층나무 - 수액의 양이 많고 독특한 향이 나며 강장작용, 이뇨작용, 해수, 신경통에좋다.
  • 헛개나무 - 맛과 향이 일품일 뿐아니라 간 기능을 회복하고 술독을 푸는데 최고의 음료가 된다.
  • 노각나무- 간질환, 신경통, 관절염, 소화불량, 손발저림에 좋으며 오래 마시면 무병장수한다.
  • 대나무의 - 중풍이나 고혈압, 심장병에 좋은 효과가 있다.
  • 머루덩굴 - 간장의 질병이나 신장병으로 몸이 붓거나 복수가 차는데 좋다.
  • 다래덩굴 - 항암작용이 뛰어나고 부종이나 신장병 환자들에게 효력이 크다.
  • 서어나무 - 뼈를 튼튼하게 하는데 좋다.
  • 피나무 - 신경쇠약, 불면증, 위염, 관절염, 고혈압, 신장병, 골수염이나 기침을 삭이는데 좋다.
  • 으름덩굴 - 독을 풀고 소변이 잘 나오게 하는데 효력이 있다.
  • 삼나무 - 일본에서는 삼나무 수액을 발효시켜 만병통치 음료로 쓰고 있는데 신장이나 간장의 기능을 좋게하고 항암작용도 있다.

채취시기

  • 자작나무과(거제수나무, 박달나무, 사스래나무), 층층나무, 서어나무 - 곡우무렵
  • 머루, 다래, 으름 - 4~5월
  • 삼나무 - 4월중순
  • 헛깨나무, 피나무, 노각나무 - 곡우전(4월초순)
  • 대나무 - 죽순이 다 자라 성장을 멈출 무렵

< !! 뱀사골고로쇠수액은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